fm 지역통화 웹시스템 - fmkorea.or.kr
[접속] 회원0명/손님0명
fm 사랑방
가입인사
사랑방
건의사항
이웃동네 링크

ㆍ글쓴이 ID(이름)  :   회원정보 aurora (이름은 정회원에게만 보임) (2012.6.28 - 16:54) 본문인쇄
ㆍ홈페이지  :   http://www.fmkorea.or.kr
  찬물과 심장병


이는 아주 중요한 기사입니다.
식사후에 따뜻한 물에 대한 것만이 아니라
심장마비에 대한 것입니다.

중국인과 일본인은 찬 물을 마시는 것이 아니라
뜨거운 차를 식사하며 마시는데
아마도 이런 식사습관을 우리가 받아들여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찬 물을 마시기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이 기사는
당신께 해당되는 것입니다.  

식후에 한 잔의 찬 물을 마시는 것은 좋습니다.
그러나
찬 물은 당신이 방금
먹어버린 기름기를 응고시킬 것입니다.

소화를 느리게 할 것입니다.

그 찌꺼기가 산과 반응하면 깨어지고 다른 고형 음식물보다
빨리 장에서 흡수될 것입니다.
장에 늘어설 것입니다.

그리고 곧 이는 지방으로 바뀌고
암을 일으킬 것입니다.

식사후에는 뜨거운 국이나 따뜻한 물을 마시는 것이
최선입니다.

"심장마비에 대한 심각한 유의사항"

당신은 모든 심장마비 증세가
왼팔이 아프다는데 있지만은 않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턱선을 따라 심한 고통이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심장마비의 경과 과정에서
처음에는 가슴에 통증이 결코 오지 않을 수 있습니다.
메스꺼움과 심한 발한이 공통적인 증세입니다.

잠자는 동안에 심장마비가 오는
60%의 사람은 잠에서 깨어나지 못합니다.

턱의 통증으로 당신은 곤한 잠에서 깰 수 있습니다.

주의하고 인지하시기 바랍니다.

당신이 더 잘 알면 더 살 수 있는 기회가 있습니다.
심장병학자는 모든 사람이 이 기사를 읽고10명의
사람에게 보내게 되면,
당신은 10명 중 최소한 한 사람은 살릴 것이라고  말합니다,


이를 읽고 친구에게 보내십시오. 생명을 살릴 수가 있습니다.

그러니 진실한 친구가 되어서 당신이 신경 쓰는 모든
친구들에게
이 기사를 보내시기 바랍니다.
(담아온 글)

자세히 보기:
http://m.cafe.daum.net/poetsea/81f/46891?listURI=%2Fpoetsea%2F81f%3FboardType%3D


       


N  한 번 비워보세요/먼저 행복하라/환경의 양면성 윤홍순 2299 2012/06/18
N  신입회원님들 필독!!! [3] fmKorea 6847 2005/01/13
N  fm 지역통화가 웹으로 옮겨져 확장된 시스템으로.. HereNow 6348 2004/05/22
213  다시 돌아왔습니다^^ [1] 모래요정 2868 2014.11.05
212  반갑습니다~ huckm 2830 2013.07.19
211  실수는 여백이다 aurora 3031 2012.08.28
 찬물과 심장병 aurora 3614 2012.06.28
209  오르막 인생(펌) [2] aurora 3358 2012.06.20
208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2] aurora 3489 2012.06.15
207  조금 흔들려도 괜찮다 aurora 3193 2012.06.13
206  인간을 움직이는 힘, 고통 aurora 2349 2012.06.12
205   오이의효능*^^* [4] aurora 2662 2012.05.21
204  안녕하세요 [1] sangfire 2370 2012.04.16
203  인사드립니다. [2] habir 2484 2011.12.14
202  반갑습니다. mitta 2528 2010.10.29
201  fm의 취지에 적극 찬동하여 동참합니다 [1] naisday 3017 2010.02.21
200  안녕하세요 가입인사입니다. [1] gogotj 2571 2010.01.05
199  반갑습니다~ [1] kghloveu 2874 2009.09.21
198  반갑습니다~가입했습니다~ [1] glowworm 4369 2008.10.21
197  반갑습니다~ [1] 물빛 4160 2008.09.23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