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지역통화 웹시스템 - fmkorea.or.kr
[접속] 회원0명/손님0명
fm 사랑방
가입인사
사랑방
건의사항
이웃동네 링크

ㆍ글쓴이 ID(이름)  :   회원정보 aurora (이름은 정회원에게만 보임) (2012.6.15 - 18:32) 본문인쇄
ㆍ홈페이지  :   http://www.fmkorea.or.kr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사람은 누구나 이 세상에 태어나서
저마다 힘든 짐을 감당하다가 저 세상으로 간다.
생각해 보면 어느 한때 시리고 아픈 가슴 없이
살아본 적이 있었나 싶다.
기쁨과 즐거움의 햇살이 비치는가 하면
어느 한쪽 슬픔과 아픔의 그늘이
드리워져 있는 게 우리네 인생이다.

인생 자체가 짐이다.
가난도 짐이고, 부요도 짐이다.
질병도 짐이고, 건강도 짐이다.
책임도 짐이고, 권세도 짐이다.
헤어짐도 짐이고, 만남도 짐이다.
미움도 짐이고, 사랑도 짐이다.

살면서 부닥치는 일 중에서 짐 아닌 게 없다.
이럴 바엔 기꺼이 짐을 짊어지자.
다리가 휘청거리고 숨이 가쁠지라도
자신에게 주어진 짐이라면 지는 게 현명하다.
언젠가 짐을 풀 때가 되면
짐의 무게만큼 보람과 행복을 얻게 될지 아는가.

아프리카의 어느 원주민은 강을 건널 때
큰 돌덩이를 진다고 한다.
급류에 휩쓸리지 않기 위해서란다.
무거운 짐이 자신을 살린다는 것을 깨우친 것이다.
헛바퀴가 도는 차에는 일부러 짐을 싣기도 한다.
그러고 보면 짐이 마냥 나쁜 것만은 아니다.

정호승 시인의 '내 등의 짐'이라는 시는 감동적이다.
시인은 자신의 등에 있는 짐 때문에
세상을 바르게 살았고,
사랑과 용서와 겸손을 알게 됐다고 했다.
그 짐이 자신에게 선물이고
스승이고 조련사였다고 했다.

이 정도면 짐을 피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그래도 짐은 무겁다.
가벼우면 짐이 아니다.
그래서 짐은 지는 것이다.
손쉽게 들거나 주머니에 넣을 수 있다면
그건 짐이 아니다.

짐을 한번 져 보자.
자연스럽게 걸음걸이가 조심스러워진다.
절로 고개가 수그러지고, 허리가 굽어진다.
자꾸 시선이 아래로 향한다.
짐을 지고서는 기고만장 날뛸 수 없다.
그래서 짐을 지는 것(負)은
지는 것(敗)이고,
지는 것(沒)일지도 모른다.

좋은글에서


wow  ( 2012-06-21  15:49 )       
負은敗이고沒也 !
공감합니다
aurora  ( 2012-06-21  16:22 )       
완존! 고수!!!!!!!
       


N  한 번 비워보세요/먼저 행복하라/환경의 양면성 윤홍순 2343 2012/06/18
N  신입회원님들 필독!!! [3] fmKorea 6872 2005/01/13
N  fm 지역통화가 웹으로 옮겨져 확장된 시스템으로.. HereNow 6360 2004/05/22
213  다시 돌아왔습니다^^ [1] 모래요정 2928 2014.11.05
212  반갑습니다~ huckm 2872 2013.07.19
211  실수는 여백이다 aurora 3088 2012.08.28
210  찬물과 심장병 aurora 3667 2012.06.28
209  오르막 인생(펌) [2] aurora 3409 2012.06.20
 짐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 [2] aurora 3540 2012.06.15
207  조금 흔들려도 괜찮다 aurora 3245 2012.06.13
206  인간을 움직이는 힘, 고통 aurora 2397 2012.06.12
205   오이의효능*^^* [4] aurora 2708 2012.05.21
204  안녕하세요 [1] sangfire 2414 2012.04.16
203  인사드립니다. [2] habir 2525 2011.12.14
202  반갑습니다. mitta 2572 2010.10.29
201  fm의 취지에 적극 찬동하여 동참합니다 [1] naisday 3059 2010.02.21
200  안녕하세요 가입인사입니다. [1] gogotj 2615 2010.01.05
199  반갑습니다~ [1] kghloveu 2916 2009.09.21
198  반갑습니다~가입했습니다~ [1] glowworm 4410 2008.10.21
197  반갑습니다~ [1] 물빛 4207 2008.09.23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